be as you are

rishikesh 51

기와 혈에 대해서 알려면

기와 혈에 대해서 알려면 어떻게 하면 될까. 만약 그의 엄마가 혹은 어떤 이가 한달밖에 살지 못한다면, 그 사실을 그만 알고 있다면 그는 기와 혈에 대해서 설명하기에 앞서 그것에 대해서 완전하게 알아 낼 수 있을까? 루신의 쇠로된 방 말고. 만약 그가 한달밖에 살 수 없게 된다면, 그는 한달만에 기와 혈에 대해 알 수 있을까? 노신의 쇠로된 방 말고... 안다고 한들..... 어떤 요기처럼 능력만 있다면 그도 살 가치가 있을까? 그의 질문처럼. 사람은 누구나 죽는 것 싫어 한다. 그것을 가지고 말하는 것은, 것은. 죽음에 집어 넣으면 완성시킬 수 있을까? 아니면 죽음 만큼의 고행이냐. 아니면...

murmuring 2010.08.09

복원(recovery)

2008/01/23 - [murmuring] - 어느 날 컴퓨터에게 의식이 생겨 2007/01/10 - [maya '06] - Maya060319 카트만두 타멜거리는 이태원이나 부산 남포동을 언뜻 떠 올리게 하지만 아직 80년대를 지나지 않고 인터넷이다 비지니스다 새로운 삶이다. 카스트의 붕괴?. 마오이스트의 집권. 마오이스트들 자신들의 분열... 내부적인 개인의 mental structure 야 뻔 하겠지만, reallity는 가까이 있다. 지식이나 철학, 이미지 너머에 코를 자극하는 냄새, 귀를 자극하는 소리, 등등 meta(물질)이다. image(상)가 아니라... 몸의 상태, mental structure 까지 포함한 meta. reallity는 낯설다. 내가 학습받고 강요받고 culturing되..

murmuring 2010.08.01

maya060910-지신밟기,from rishkesh to other planet

어제는 이스라엘리 둘, 인디언 하나, 사두하나, 코리언 하나 아랍악기 둘, 반스리, 터기단소 하나, 잠배 디즐리두... 하나의 문을 열고 또하나의 문을 열고 그리고 또하나의 문을 열고 모두 집시가 되어 집집마다 다니며 지신밟기에 정신없었습니다. 괴성을 지르며 몸이 타들어가며 하나의 문을 열고 또 다음 방으로 또 다른 우주로... 다음 별로 다음 별로 지신밟으러 다녔습니다.

maya/maya '06 2007.01.12

maya060905-Knockin' On Heaven's Door

지금 또 하나의 문을 열고 있다. 반쯤 열고 있는데 누군가 외치면 자칫 잊어 버릴 수 있기 때문에 온통 그 생각 뿐이다. 잊어 버리는 건 문제가 아니다. 자칫 지금 문고리를 쥐고서 문을 열고 있음을 잊었을 때 문을 열면 괜찮은데 문을 닫고 있음으로 착각해 문을 닫아 버리면? 결코 한번도 그 문을 열지 못할 것이 아닌가? 지금까지 그래왔던 것처럼… 하지만 망설여서도 곤란 한 건가? 아니다… … 그래 지금을 잊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잊어버리고 난 후엔 문제가 심각해진다. 지금 잊지 않고 그것을 꼭 잡고서 문을 열어야 한다. 문을 여는 것이 중요하다. 열고 나서 그 안을 둘러 보고 나서 다시 문을 열고 다시 이 자리로 돌아 오는 것에 관한 생각은 문을 열고 나서 해야 한다. 이것이 진실이다. 문을 열려면 문..

maya/maya '06 2007.01.12

maya060808-only love

사랑한다는 게 무엇인지 스스로 알아보려고 하지 않는다면 이 또한 엄청난 비극이 아닐는지 요. 사랑이라는 걸 지금 알지 못한다면 앞으로는 영영 알기 어렵습니다. 왜요? 나이를 먹어감에 따라 사랑이라고 불리는 게 점점 추해질 것이기 때문입니다. 나이를 먹으면, 사랑은 사고파는 장사 형식의 점유물이 되고 맙니다. 그러나 만일에 여러분이 가슴으로 사랑을 안아 들이기 시작한다면, 심은 나무를 사랑하고 길 잃은 짐승을 다독거려 준다면, 나이를 먹으면서도 창이 좁은 조그만 방에 갇혀 있지 않고 그 방을 떠나 삶 전체를 사랑할 수 있을 것입니다. 사랑은 실제적입니다. 울고불고할 만한, 감정적인 것이 아닙니다. 사랑은 감상적인 것이 아닙니다. 사랑에는 감상적인 요소가 전혀 없습니다. 젊을 때 사랑을 아는 것은 정말 중요..

maya/maya '06 2007.0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