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 as you are

kathmandu 98

사진의 즐거움

"사진 좀 가르쳐 주세요." "사진 그냥 찍으면 되는데…… " "다음에 시간 내서 한번 오세요." ' 잘 났다. 잘 났어' 대부분 시간이 안 나는지 나타나지 않는다. 내 대답에서 많은 것을 읽었을 것이다. '그래! 난 그런 놈이다.' 오래 전, 그러니까 한 20년 다 되어가나? 조소과에 다니던 화실 후배가 찾아 와서는 "형 나 뭘 해야 하는지 모르겠다. 도대체 뭘 해야 하는지 모르겠다니까!." '짜식 다 말해놓고…… 답을 바라는 거가…… 혼자 술 마시면 술 맛 안 나서 이라나……' 하여간 난 답을 했다. 술김에…… "그림 잘 그리면 뭐하노… 니가 진짜로 하고 싶은 말이 없는데…. " “하고 싶은 말이 있어야 뭘 그리던지 뿌수던지 헌책을 쌓아놓고 천남준이니 뭐니 지랄이라도 할꺼 아이가?” “형은 작품 안 ..

기와 혈에 대해서 알려면

기와 혈에 대해서 알려면 어떻게 하면 될까. 만약 그의 엄마가 혹은 어떤 이가 한달밖에 살지 못한다면, 그 사실을 그만 알고 있다면 그는 기와 혈에 대해서 설명하기에 앞서 그것에 대해서 완전하게 알아 낼 수 있을까? 루신의 쇠로된 방 말고. 만약 그가 한달밖에 살 수 없게 된다면, 그는 한달만에 기와 혈에 대해 알 수 있을까? 노신의 쇠로된 방 말고... 안다고 한들..... 어떤 요기처럼 능력만 있다면 그도 살 가치가 있을까? 그의 질문처럼. 사람은 누구나 죽는 것 싫어 한다. 그것을 가지고 말하는 것은, 것은. 죽음에 집어 넣으면 완성시킬 수 있을까? 아니면 죽음 만큼의 고행이냐. 아니면...

murmuring 2010.08.09

복원(recovery)

2008/01/23 - [murmuring] - 어느 날 컴퓨터에게 의식이 생겨 2007/01/10 - [maya '06] - Maya060319 카트만두 타멜거리는 이태원이나 부산 남포동을 언뜻 떠 올리게 하지만 아직 80년대를 지나지 않고 인터넷이다 비지니스다 새로운 삶이다. 카스트의 붕괴?. 마오이스트의 집권. 마오이스트들 자신들의 분열... 내부적인 개인의 mental structure 야 뻔 하겠지만, reallity는 가까이 있다. 지식이나 철학, 이미지 너머에 코를 자극하는 냄새, 귀를 자극하는 소리, 등등 meta(물질)이다. image(상)가 아니라... 몸의 상태, mental structure 까지 포함한 meta. reallity는 낯설다. 내가 학습받고 강요받고 culturing되..

murmuring 2010.08.01

애린

아직도 바람은 서쪽에서 불고 아직도 우리는 그 바람결에 따라 우줄우줄 하는 허수아비 신세 허나 뼈대인들 없으리야 바람에 시달리는 그 뼈대가 울부짖는 소리 그것이 애린인 것을 몹 시도 티끌이는 날 두견 꽃이 죽어간 날 누군가 태어났다 술상 밑에서 애기 파 속에서 겨 울 얼음 강에서 새로운 얼굴로 나는 그 죽고 새롭게 태어남을 애린이라 부른다. E. 둥글기 때문... 빼곡이. 중심의 괴로움. 틈을 열고 싶었던...

murmuring 2010.07.30

복숭아 막걸리 포도 무궁화 와인이

보다 빨리 익어가고 지금 알콜에서 식초로 변하고 있다. 빨리 설탕이라도 1킬로 정도 넣어야 할런지 아니면 누룩밑술을 더 넣던지 아니면 엿질금 끓여 물엿을 넣을까? 하여간 금정 동동주 처럼 밑술에 좋은 누룩이 낫겠지? ㅎ 하여간 내년 겨울 페스티발 까지 쭉 보내서 그때 마실 와인은 저온으로 장기 보관 들어갑니다. 가을에 오실 분들은 제가 5병정도 병에 담아서 따로 보관 하겠습니다. 음.... 술이란 것이..... ㅎ

murmuring 2010.07.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