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ndia/rish kesh25

Maya060705-In dead silence; rishkesh 새벽, 계곡은 안개로 자욱하다. 안개 속으로 내리는 비 천천히 빗방울 지며 흐르는 강물 나는 가만히, 촉촉한 안개 속을 나아가 강물 속에 발을 딛는다. 영원히, 다시 오지 않을 숨막힐 듯 새로운 시간, 그 密度 속에 고요히 잠기다. 2007. 1. 12.
Maya060704-reminiscence 추억을 더듬는 게 현재의 삶에 무슨 도움이 되겠는가? 그저 하나의 순간적인 유희에 지나지 않음이겠지… 그리고 그 유희는 지금의 나란 존재가 만들어내는 것이니 가공 된 것일 게다. 가공된… 1987년도의 강원도 홍천군 인제군 경계, 내린천을 드나들 때의 이야기이다. 87년도 이니까 고등학교 3학년 때였다. 당시 내린천이 있는 살둔 산장을 갈려면… 꼬박 이틀이 걸렸다. 부산 부전역에서 밤 9시 15분 통일호 중앙선을 탄다. 좌석은 5300원 입석은 5100원이었다. 새벽 원주역에 내려 원주 버스터미널까지 걸어서 가면 대략 새벽 5시 30분경 치악산이 있는 원주의 새벽은 춥고 조용하다. 버스터미널에서 버너를 꺼내 화장실에서 물을 받아 커피를 끓인 다음 차장과 커피를 한잔 나누어 언 몸을 녹인 다음 아침 6시 .. 2007. 1. 12.
maya060704-청솔 푸른 그늘에 앉아 청솔 푸른 그늘에 앉아 ----------------이제하 청솔 푸른 그늘에 앉아 서울친구의 편지를 읽는다 보랏빛 노을을 가슴에 안았다고 해도 좋아 혹은 하얀 햇빛 깔린 어느 도서관 뒤뜰이라 해도 좋아 당신의 깨끗한 손을 잡고 아늑한 얘기가 하고 싶어 아니 그냥 당신의 그 맑은 눈을 들여다보며 마구 눈물을 글썽이고 싶어 아아 밀물처럼 온몸을 스며 흐르는 피곤하고 피곤한 그리움이여 청솔푸른 그늘에 앉아 서울친구의 편지를 읽는다 * 난 아직도 이 시가 좋다 이 시가 늘 모습을 바꾸지만 늘 그 속에 변치않는 내 행복이 있다. 2007. 1. 12.
Maya060630-interview with last beakdoo tiger 처음에 우린 그들이 열매와 풀, 뿌리와 고기를 모두 먹는 존재들인지 몰랐지. 그때 우린 곰들하고는 사이가 나쁘지 않았었지만 온갖 것을 다 먹는 그들의 태도는 그다지 좋아하지 않고 있었지. 처음에 아무도 그들이 미쳤는지 몰랐었지. 그들은 무슨 인간인가 하는 걸 이롭게 한다는 거야 참 인간이 무언가? 우리는 유익한 존재는 먹지 않았어, 적어도 우리가 사는 세상을 유지시켜주는 존재들은 먹이로 삼지 않았었지, 그냥 우리를 유지할 뿐이었어. 하지만 그들은 드디어 본색을 드러내기 시작했지 처음엔 곰들이 그들의 힘에 욕심을 내더니 나중에 젊은 호랑이들 마저 그들의 힘에 이끌리기 시작했지. 널리 인간을 이롭게 한다나? 뭐 무서운 소리들을 하면서…… 참 어이가 없었지만 그들은 이상한 힘을 갖고 있었지, 식물을 억압하고 .. 2007. 1.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