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불 ”

연속성의 개체들이 부유하는
nothing이었구나

누구말마따나 괜히 왔다가네

서글픔도


About this ent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