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나두야 간다 ”







떠나가는 배

 

-박용철

 

나 두 야 간다./나의 이 젊은 나이를 /눈물로야 보낼 거냐./나 두 야 가련다.

아늑한 이 항군들 손쉽게야 버릴 거냐./안개같이 물 어린 눈에도 비최나니

골짜기마다 발에 익은 묏부리 모양/주름살도 눈에 익은 아, 사랑하던 사람들.

버리고 가는 이도 못 잊는 마음/쫒겨가는 마음인들 무어 다를 거냐.

돌아다보는 구름에는 바람이 희살짓는다./앞 대일 언덕인들 마련이나 있을 거냐.

나 두 야 가련다./나의 이 젊은 나이를 /눈물로야 보낼거냐./나 두 야 간다





'murmur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낙엽  (0) 2014.11.21
산이 좋아  (0) 2014.11.21
나두야 간다  (0) 2014.11.17
영원한 이별  (0) 2014.11.17
anyway  (0) 2014.11.16
고흐나  (0) 2014.11.16

About this entry